버스요금 스마트폰으로 후불 결제한다

      버스요금 스마트폰으로 후불 결제한다에 댓글 닫힘

셀룰러뉴스 홍석표 기자 = 올 하반기, 울산광역시에서 모바일 후불 교통카드 서비스가 도입될 예정이다.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이는 세계 최초 서비스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2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국토해양부, 울산광역시와 모바일 후불 교통카드 서비스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사업 착수에 나섰다고 밝혔다.

모바일 후불 교통카드 서비스는 기존 플라스틱 형태의 후불 교통카드를 대신해 NFC(Near Field Communication) 기능 탑재 스마트폰을 대중교통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이다. 이용자들은 후불 교통카드 기능이 포함된 모바일 신용카드를 자신의 스마트폰에 발급받아 교통카드 단말기에 스마트폰을 터치하여 교통수단을 이용하고 후불로 결제할 수 있게 된다.

NFC는 13.56MHz 주파수를 사용, 10cm 이내 거리에서 낮은 전력으로 전자기기 간의 무선통신을 가능하게 하는 비접촉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이다. 현재 외산모델 일부를 제외하고, 삼성전자의 갤럭시S2 이후 국내에 출시되는 모든 안드로이드 OS 기반의 스마트폰에는 NFC 기능 기본 탑재돼 있다.

현재 모바일 교통카드로 이용되고 있는 교통카드사의 선불카드와 달리 이번 후불카드는 충전의 번거로움이 없고 NFC 결제 단말기가 설치된 대형마트(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편의점(GS25, CU) 등 가맹점 어디서나 모바일 신용카드로서 결제가 가능하다. 따라서 이번 모바일 후불 교통카드의 도입을 통해, 교통서비스 이용자의 선택폭은 보다 확대되고 지갑 없이 스마트폰 하나로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하는 ‘Smart Mobile Life’ 시대를 한층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방통위는 전망했다.

또한, 이 서비스는 국토해양부가 추진해 온 교통카드 전국호환 정책에 부합하도록 구현돼 이용자 편의증진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모바일 후불 교통카드의 최초 도입을 통해 울산광역시가 ICT 기반의 스마트 시티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사업에는 방통위,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무선인터넷산업연합회를 비롯해, 이동통신사(SK플래닛, KT, LG U+), 신용카드사(신한카드, KB국민카드, 롯데카드, 비씨카드), 교통카드사(이비카드, 마이비), 울산광역시버스운송사업조합 등 13개 기관이 참여하기로 하고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이미 완료했다. 아울러 카드발급 및 결제·정산 시스템 개발, 호환성 검증 및 필드테스트, 이용자 체험단 운영 등을 거쳐 올 하반기 중에 울산광역시 시민들에게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이 날 협약식에 참석한 방통위 박재문 네트워크정책국장은 “국내에서는 이미 NFC 기능이 탑재된 스마트폰이 2000만대를 돌파, 이제는 다양한 응용서비스 발굴과 확산을 통해 국민들의 수요 기반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며 “교통카드 서비스는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서비스로서 국내 NFC 응용서비스 시장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Visited 122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