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룰러온라인
UPDATE : 2018.08.18
remedies for vomitting http://comm.hanyang.ac.kr/propecia.html herbal supplies wholesale http://comm.hanyang.ac.kr/viagra.html good sunburn remedies

셀룰러뉴스 » 국회뉴스, 뉴스, 여의도톡톡, 인터넷,컴퓨팅, 주요뉴스 » 다음뉴스 기사제목 ‘우리가 안고쳐요’

다음뉴스 기사제목 ‘우리가 안고쳐요’


카카오는 포털이 기사제목을 고치지 않는다며 전날 김학용 의원이 제기한 '악마의 편집' 주장을 반박했다. /사진=카카오 홈페이지 캡처

카카오는 포털이 기사제목을 고치지 않는다며 전날 김학용 의원이 제기한 ‘악마의 편집’ 주장을 반박했다. /사진=카카오 홈페이지 캡처


셀룰러뉴스 봉충섭 기자 = 카카오가 5일, “다음뉴스에 노출되는 기사 제목은 언론사가 정하는 것이며, 이에 대한 선정성 여부를 포털이 일방적으로 규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특히 자살, 살인, 폭력 등의 사건/사고 기사는 실제 언론에서 중요하게 다뤄지는 사안인 만큼 단순히 해당 키워드를 포함했다고 해서 이를 모두 선정적인 기사라 볼 수 없다고 카카오는 밝혔다.


아울러 카카오는 다음뉴스가 뉴스 서비스의 품질을 유지하고 선정적인 기사의 과도한 유통을 막기 위한 제도적, 기술적 장치를 갖추고 있다며, 또한 다음뉴스 메인화면에 배치되는 기사 및 제목은 당사의 의도적인 편집을 거쳐 노출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카카오의 이날 입장 발표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소속 새누리당 김학용 의원이(새누리당)이 국감자료를 통해 “다음과 네이버 등 포털이 출근시간대 성(性)ㆍ살인ㆍ폭력 등을 다룬 ‘낚시성 기사’를 꾸준히 게재해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카카오는 “다음뉴스는 유익한 뉴스 콘텐츠를 이용자에게 제공하기 위한 투명한 서비스 운영 및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기사를 생산하는 언론사들과 적극 협력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 태그: , , , ,

Gmail Send by Email
등록번호: 서울 아04450 | 발행일 : 2018.08.18 | 등록일 : 2010.02.24 | 사업자등록번호: 138-81-99374 | 제호 : 셀룰러뉴스
발행인 : (주)세티즌 황규원 | 편집인 : 황규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성천
서울시 송파구 송파대로 167 문정역테라타워 B동 903호 | 전화 : 02-2054-8989 | 팩스 : 82-2-2054-8985  
Copyright ⓒ 2009 CELLULA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ellula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