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룰러온라인
UPDATE : 2018.11.19
remedies for vomitting http://comm.hanyang.ac.kr/propecia.html herbal supplies wholesale http://comm.hanyang.ac.kr/viagra.html good sunburn remedies

셀룰러뉴스 » 뉴스, 스페셜, 인물/탐방, 전시회, 탐방, 특집/기획 » G-Star 2017 방문기

G-Star 2017 방문기


셀룰러 뉴스 김준태 기자 = 모바일 게임 자체는 많이 발전했지만, 모바일 게임 시장은 예전처럼 활기차지는 않습니다. 똑같은 패턴과 자동 사냥, 그리고 과금 위주의 게임이 대부분이며, 정체된 느낌을 받는 가장 큰 이유는 아마 새로운 게임의 개발이 아닌 PC 게임을 모바일로 리메이크한 게임들의 출시가 잦아지면서라고 생각됩니다.




그래도 국내에서 개최되는 가장 큰 게임쇼인 만큼 지스타에서는 새로운 게임들을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을 갖고 부산으로 향했습니다. 부산으로 향하는 동안 새로운 게임에 대한 기대와 어떤 특정 게임(?)이 지스타를 독식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었는데요, 자세한 내용은 현장 사진과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입장 시간 한 시간 전인 11시쯤 매표소 상황입니다. 입장 시간이 다가올 수록 매표소의 줄은 엄청나게 길어졌습니다.




작년보다 추워서인지 야외 행사가 거의 없었습니다. 작년에는 카카오프렌즈 및 다양한 부스와 경품 행사가 있어서 도착했을 때 “내가 지스타에 왔구나!”라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지만, 이번에는 “여기가 지스타 맞나?”라는 생각이 들었네요.




“지스타 현장 살짝 둘러보기”




긴긴 기다림 끝에 드디어 입장이 시작되었습니다. 이쪽은 입장객이 많은 관계로 오래 기다려야해서 저는 왼쪽 끝에 위치한 곳에서 프레스 입장을 했답니다.


넷마블




지스타 참가 업체 중 유일하게 모바일 게임으로만 구성된 부스였으며, 부스 규모 자체도 상당히 컸습니다. 테라M, 블레이드 엔 소울 레볼루션, 세븐 나이츠2, 이카루스M까지 총 4가지 게임의 소개 및 체험을 할 수 있었는데요, 테라M의 경우도 위에 말씀드린 것과 같이 PC 게임을 모바일 게임으로 리메이크한 게임입니다. 그리고 세븐 나이츠는 전작이 많은 인기를 얻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넥슨




넥슨은 모바일 게임보다는 PC 게임 위주로 부스를 만들었으며, 피파 온라인4의 인기가 가장 높았습니다. 넷마블과 쌍벽을 이루는 체험 대기줄을 볼 수 있었는데요, 게임 스트리머를 초청하여 넥슨의 게임들을 플레이하는 이벤트도 진행됐습니다.





넥슨 부스 한켠에는 LG의 플래그쉽 스마트폰인 V30 홍보 부스가 작게 마련되어 있었는데요, 게임같은 경우에는 스마트폰을 오래 들고 게임을 해야하기 때문에 무게를 강조한 모습입니다.


HTC VIVE





작년 지스타보다 VR 관련 부스의 수가 많이 줄었는데요, HTC VIVE는 4개의 체험 공간을 통해 HTC VIVE를 통한 VR을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Start UP Game Pavilion



스타트업 게임 파빌리온은 게임회사 이름이아니고 게임 개발을 시작하는 중소기업들의 게임을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공간입니다. 모바일, PC 등등 다양한 컨텐츠들을 볼 수 있었는데요, 모바일 게임 위주로 몇몇 개발사만 살펴보겠습니다.


● QODE Interactive- 리얼 MR 로봇 탁구





리얼 MR 로봇 탁구는 대형 게임 센터에서나 볼 법한 제법 큰 크기였는데요, 태블릿PC와 조작을 도와주는 전용 크래들, 그리고 리얼 MR 로봇 탁구 테이블로 구성되어있으며, 태블릿PC를 통해 컨트롤 할 수 있습니다.


● ICECREAM FARM – SquadFlow




스쿼드 플로우는 로봇 케릭터를 이용한 FPS 게임인데요, 독특한 케릭터와 게임 플레이, 그리고 깔금한 그래픽으로 많은 사람들이 체험하고 있었습니다.


● Meerkat Games – 먼치킨 아이오




게임 장면을 보니 예전에 출시된 어떤 온라인 게임과 상당히 흡사한 느낌인데요, 군더더기 없이 상당히 심플한 그래픽과 게임 구성으로 진입 장벽이 다소 쉬워보였습니다. 그래서인지 어린 아이들이 주로 게임을 체험하고 있었습니다.


● ORIGIN Studio – My LONY




오리진 스튜디오의 MY Lony는 동물을 이용한 캐쥬얼한 퍼즐 게임인데요, 케릭터 때문인지 게임의 전체적인 느낌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여성분들이 상당히 많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 Cosmic OWL – COSMIC WARS




코스믹 워는 우주를 배경으로한 게임인데요, 게임 화면을 보니 생소한 장르처럼 보여서 체험을 해보고싶었지만, 대기가 너무 많아서 지켜볼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래픽이나 게임 구성이 모바일에 적합한 모습이였으며, 특색있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KOG






KOG에서는 출시 예정인 커츠펠과 이미 서비스 중인 그랜드 체이스, 엘소드를 볼 수 있었습니다. 커츠펠은 엘소드 디렉터가 한 번 더 담당했다고하는데요, 그래서인지 전체적인 느낌이 비슷하게 느껴졌습니다.


GRAVITY






그라비티 부스는 쉴새없이 음악과 춤을 볼 수 있었는데요, 그라비티의 대표작인 라그나로크의 복장을 하고 라그나로크 음악에 맞춰 춤을 추면서 많은 관람객을 모았습니다. 출시 예정인 라그나로크M은 많은 사랑을 받았던 PC 온라인 게임 라그나로크의 모바일 이식작으로 기대가 상당히 큰데요, 기존 PC의 라그나로크를 생각해보면 아기자기한 그래픽으로 모바일과 잘 어울릴거란 예상을 해봅니다.


청강 문화 산업 대학교






청강 문화 산업 대학교 부스에서도 몇가지 모바일 게임을 만나볼 수 있었는데요, 대학교 출품 작품이지만 게임 회사들과 비교해도 나쁘지 않은 게임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간편하면서 캐쥬얼적인 요소가 강하고 독특한 아이디어들이 돋보였는데요, 특히 “렛츠고 널둠칫”의 경우는 실제로 사람이 소리를 질러 소환된 음표를 통해 공격하는 아주 특이한 게임이었습니다.


블루홀 : 배틀그라운드





블루홀이라고 하면 생소하지만. 배틀그라운드는 많이 들어보셨을 겁니다. 최근 가장 인기가 많은 게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며, 신규 유저의 유입도 어마어마한 속도로 불어나고 있는데요, 이번 지스타는 배틀그라운드 판이라고 봐도 될 정도로 벡스코 전체에서 배틀그라운드 플레이 소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가장 큰 규모였으며, 블루홀이 아닌 기타 PC 하드웨어 업체들도 자사 하드웨어를 배틀 그라운드를 통해 홍보하고 있었습니다. 모바일 게임이 아니지만 배틀그라운드 부스를 소개해드린 이유도 바로 지스타 2017은 배틀그라운드 판이였기 때문입니다.





행사장 밖에는 지스타 관련 상품을 구입할 수 있는 공간도 있었습니다. 의류나 텀블러, 에코백 등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매년 지스타 참관을 했지만, 내년 지스타 참관은 고민을 해봐야할 것 같습니다. 모바일 게임 시장과 발전을 보기 위해 매년 방문하고 있지만, PC 리메이크 게임들이 대부분이며 모바일 게임의 입지가 점점 작아지는 느낌을 지울수 없었기 때문인데요, 조작성과 하드웨어의 특성상 게임은 PC나 콘솔을 따라가기 힘들지만, 모바일이란 특성을 살려 간편한 조작과 쉬운 진입장벽을 활용한 다양한 게임들을 매년 기대하지만 보기 쉽지 않습니다. 내년엔 그런 게임들을 볼 수 있을까요?



Gmail Send by Email
등록번호: 서울 아04450 | 발행일 : 2018.11.19 | 등록일 : 2010.02.24 | 사업자등록번호: 138-81-99374 | 제호 : 셀룰러뉴스
발행인 : (주)세티즌 황규원 | 편집인 : 황규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성천
서울시 송파구 송파대로 167 문정역테라타워 B동 903호 | 전화 : 02-2054-8989 | 팩스 : 82-2-2054-8985  
Copyright ⓒ 2009 CELLULAR.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ellula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