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TV+’ 애매한 포지션…공격이냐 수비냐?

      ‘애플TV+’ 애매한 포지션…공격이냐 수비냐?에 댓글 닫힘

Apple은 이제 모든 고객이 Apple TV 앱에서 TV를 보길 원한다. 애플은 이런 희망을 현실화 하기 위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TV+’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자신이 직접 채널을 선택하고 직접 지불하는 기본적으로 플랫폼에서 작동하는 앱 업데이트다.

애플은 ‘애플TV+’을 선보이는 자리에서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제니퍼 애니스톤, 리즈 위더스푼, 오프라 윈프리 등 유명 스타들을 등장 시켜 ‘애플TV+’를 홍보했다. ‘고품질 오리지널 콘텐츠’로 승부를 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넷플릭스를 비롯해 아마존, 월트디즈니, AT&T 등 글로벌 OTT 시장에 애플도 가세한 것이다.
그러나 기존 서비스와 차이점이 있다면 애플은 ‘애플TV+’에 자체제작 오리지널 콘텐츠만 유통하겠다는 것이다. 자체제작 컨텐츠에 약 1조 1천억을 투자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애플TV+’는 기존 자사 기기 중심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바꾸고 삼성, LG, 소니 등의 타 기기에서도 서비스 하겠다고 밝혔다. 초기에는 Mac에서 작동하지만 아마도 차기 버전은 OS에서 작동 할 예정이다.
애플TV가 자체제작과 경쟁업체 기기 서비스 등 기존의 틀을 깨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지 기존업체 경쟁에서 밀릴지는 더 두고 봐야 한다

(Visited 15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