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서울모터쇼에서 5G 자율주행차로 모빌리티 미래 보여준다

      SKT, 서울모터쇼에서 5G 자율주행차로 모빌리티 미래 보여준다에 댓글 닫힘


사진 이고운 기자

‘지속 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 혁명’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KAMA, KAIDA, KAICA)가 주최하는 2019 서울모터쇼가 3월29일-4월7일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올해 12회째를 맞은 서울모터쇼는 세계자동차산업연합회(OICA)가 공인한 국내 유일의 국제모터쇼다.

국내 최대 규모의 모터쇼에서 SKT가 ICT를 기반으로 한 자동차의 미래를 선보였다. 이제 조립된 자동차나 부품이 아니라, 자율주행차, 커넥티드 카 등 혁신적인 기술이 모터쇼 중심에 서 있다. 모빌리티의 미래를 보여주는 것이다.

SKT는 이번 전시회에서 보여준 자율주행 시스템은 5G를 기반으로 차량에 탑재된 각종 센서들이 차량과 차량, 주변 정보 등을 수집, 이 정보들은 5G 통신 모듈을 통해 빠른 속도로 데이터 센터로 보내어 통합된 데이터로 보다 안전한 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이다.

우선 자율자동차에서 단일 광자 라이다(LiDAR)는 5G 자율주행의 ‘안전’ 측면에서 빼놓을 수 없는 기술이다. 단일 광자 수준의 미약한 빛도 감지하는 IDQ 양자 센싱 기술이 적용되어 탐지 능력이 확대되었기 때문이다. 기존의 기술들은 100m 탐지 정도로 머물러있었지만, 라이다(LiDAR)는 눈과 비 혹은 빛이 반사되는 등 악천후 속에서도 300m 거리의 사물이나 사람까지 식별할 수 있다.

자율주행차의 관제시스템은 ‘5G 통신’을 기반으로 하기에 해킹에 취약할 수 있다.
이런 위험에 방패가 되어줄 솔루션이 SKT가 선보인 ‘양자 보안 게이트웨이’ 이다. 차량 간의 무선 통신 기술인 V2X, 블루투스 레이더, 라이다(LiDAR), 스마트키 등 자율주행차를 구성하는 각종 장치를 감시, 운전 조작 등 해킹이 발생 시에는 관제센터와 운전자에게 즉각적으로 상황을 알린다.

자율주행에 필수적인 또 다른 요소는 HD 맵 업데이트 기술이다. 차량에 장착된 카메라가 환경 변화를 수집하게 되는데, 머신 러닝을 기반 AI가 정보를 분석하고 즉각적으로 HD 맵에 적용한다. 다중 추돌이나 공사 등 긴급한 정보는 한 5G 망을 통해 바로 HD 맵에 업데이트되는 시스템이다.

(Visited 19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