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자동차 키 대신하는 시대 …NFC 및 BLE 기술 적용

      스마트폰,  자동차 키 대신하는 시대 …NFC 및 BLE 기술 적용에 댓글 닫힘
사진: 이고운 기자
현대차는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키’ 개발을 완료하고 2019년 서울 모터쇼에서 일반 소비자를 상대로 시연 행사를 가졌다.

현대차는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키’를 향후 출시될 신차에 순차적으로 적용한다고  지난 3월 밝혔다.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키’는 기존의 스마트키가 없어도 스마트폰만으로 차량의 도어 자금해제, 시동, 운행 등이 가능한 최첨단 기술이다.
스마트폰과 자동차 간 근거리 무선통신(NFC) 및 저전력 블루투스(BLE) 통신을 활용해 기존 자동차 스마트키와 동일한 기능을 갖췄다.

스마트폰을 운전석 또는 동반석 외부 도어핸들에 접촉하면 문을 잠그거나 열 수 있고, 탑승해서는 차량 내 무선 충전기에 스마트폰을 올려놓고 시동 버튼을 누르면 시동이 걸리고 운행할 수 있다. 무선충전 기능이 없는 스마트폰이라도 디지털키를 지원하는 NFC 기능만 있으면 모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Visited 32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