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짝퉁업체에 ‘독한’ 대응

      LG전자, 짝퉁업체에 ‘독한’ 대응에 댓글 닫힘

LG전자(대표 구본준)는 브랜드를 도용하거나 ‘짝퉁(Fake)’ 전자제품을 제조해 판매하는 업체들에 대해 ‘독한 대응’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
회사측에 따르면, 지난 2009년 이라크에서 중국산 전자제품에 도용된 ‘수퍼(Super) LG’ 상표 무효 소송을 바그다드 법원에 제기, 지난 3월 최종 승소한 바 있다.
?
이에 불구, 이달 초 또다시 ‘Super LG’를 사용하는 카와사를 상대로 LG전자는 160억 이라크 디나르(약 160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과 함께 제품, 광고 및 판촉자료의 몰수 및 폐기 소송을 제기했다.

LG전자는 브랜드를 도용하거나 ‘짝퉁' 전자제품을 제조해 판매하는 업체들에 대해 ‘독한 대응’에 나선다.

LG전자는 위험지역인 이라크에서도 짝퉁 브랜드에 강력 대응하며 특허센터와 레반트 법인의 공조를 통해 짝퉁 제품의 수출입 차단조치는 물론, 정품 사용 유도 활동 등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
한편, 중국 심천에서도 수년간 짝퉁 LG전자 휴대폰을 제조, 판매해오던 ‘디스코비(DISCOVY)’사를 지난해 중국 공안의 협조로 형사 단속하고, 이 회사 임직원을 심천시 인민법원에 형사 고발했다.
?
LG전자는 향후에도 국내외에서 벌어지는 LG전자 브랜드 및 디자인 등의 도용행위에 대해 행정 단속을 통한 제품 압류 등 기존 조치는 물론, 형사 및 민사소송 등을 통해 단호하고 독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 특허센터장 이정환 부사장은 “짝퉁 제품 판매 및 브랜드 도용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국가의 법인과 특허센터가 협력, LG전자의 지적재산을 침해하는 행위를 뿌리 뽑을 것”이라고 말했다.

(Visited 16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