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충전 케이블이 위험하다”

      “아이폰 충전 케이블이 위험하다”에 댓글 닫힘

애플케이블2애플이 제공하는 라이트닝 케이블 단자에 의한 화상 사례가 국내외에서 잇따라 보고되는 것과 관련, 애플측 적극적인 대처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애플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하고 있는 라이트닝 케이블 단자는 2012년 하반기부터 국내에 출시된 아이폰5, 아이패드, 아이팟 등 애플사 정보통신기기 전용의 충전 및 데이터 전송 케이블을 말한다.

한국소비자원은 22일, 라이트닝 케이블 단자에 의한 화상사고 3건에 대해 한국소비자원이 지난 4월17일 소비자 안전주의보를 발령한 이후 3건의 화상 사고가 추가로 확인돼 애플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이러한 화상사고는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에서도 발생하고 있으며 2013년 1월 애플 자사 홈페이지 고객지원 커뮤니티(https://discussions.apple.com/)에도 게재된 바 있다. 하지만 애플은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않아 화상사고는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외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화상사고에 대해 애플은 적극적으로 예방대책을 마련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한국소비자원이 소비자 안전주의보를 발령한 이후 ‘정품을 사용하면 문제 없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는 게 소비자원 설명이다.

소비자원은 “지난 4월15일 애플 관계자가 입회한 가운데 ‘돼지피부를 이용한 시뮬레이션 시험’을 진행한 바 있다”며 “특히 애플 관계자가 직접 제공한 라이트닝 케이블에서도 시험용 돼지 피부에 손상이 나타났음을 양측이 확인했다”고 밝혔다.

애플은 라이트닝 케이블에 화상을 입은 소비자 이 모씨(남, 20대)에 대해서도 단순한 소비자 과실로 처리하고 치료비 등을 보상하지 않았으며, 사고 제품도 돌려주지 않는 등 성의 없는 대응으로 일관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소비자원은 덧붙였다.

제품 사용 시 안전과 관련한 주의·경고 표시는 제품과 함께 소비자에게 제공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소비자원은 애플의 제품 사용설명서 및 애플코리아 홈페이지에는 ‘전원이 연결된 상태에서 라이트닝케이블 단자와 장시간 피부 접촉시 피부상태에 따라 화상을 입을 수 있다’는 등의 주의·경고 표시가 없다고 지적했다.

애플 제품 사용 설명서에서 어댑터(충전기)에 대한 주의·경고 문구는 표시되어 있으나, ‘라이트닝 케이블 단자에 의한 화상 주의’ 관련 표시사항은 없다는 것이다.

소비자원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으로 접수된 6건의 화상 사고가 수면 중에 발생했지만, 전원이 연결된 케이블 주위에서 수면을 취하는 것은 충분히 예측 가능한 사용 조건으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며, 특히 라이트닝 케이블 단자의 화상 가능성에 대한 주의·경고 표시도 없어 화상 사고 발생은 케이블 구조나 표시상 문제로 검토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다.

소비자원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라이트닝 케이블관련 화상 사고 사례분석, 전문가 자문, 시뮬레이션 시험 등을 근거로 애플에 대책 마련을 요구했지만, 애플은 안전한 제품임을 주장하며, 화상사고에 대한 조사는 지속적으로 하겠다는 미온적인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소비자원은 “소비자 안전을 위해 애플 측의 성의 있고 신속한 조치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출처: 한국소비자원

출처: 한국소비자원

(Visited 28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