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노키아 “5G 시대 선도해 나간다”

      SKT-노키아 “5G 시대 선도해 나간다”에 댓글 닫힘
서울 강남구 노키아 코리아 본사에서 열린 ‘5G R&D 센터’ 개소식에서 SK텔레콤 조성호 5G Tech. Lab장(사진 오른쪽 1번째)과 노키아 코리아 조봉열 기술총괄(사진 오른쪽 2번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서울 강남구 노키아 코리아 본사에서 열린 ‘5G R&D 센터’ 개소식에서 SK텔레콤 조성호 5G Tech. Lab장(사진 오른쪽 1번째)과 노키아 코리아 조봉열 기술총괄(사진 오른쪽 2번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셀룰러뉴스 봉충섭 기자 = SK텔레콤은 노키아와 함께 29일 서울 강남구 노키아 코리아 본사에 5G 관련 기술 연구개발을 위한 ‘5G R&D 센터’를 열었다고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글로벌 네트워크 장비업체가 국내 이동통신사와 손잡고 5G 기술 연구개발을 위한 공간을 국내에 마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사는 ‘5G R&D 센터’를 통해 기가급(Gbps) 데이터 송수신 기술과 클라우드 가상화 기지국 등 5G 핵심기술 연구 및 공동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양사는 연구개발 성과를 바탕으로 연내 분당 SK텔레콤 종합기술원에 5G 기술 검증 및 시연을 위한 5G 네트워크 테스트베드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양사는 29일(현지시간) 핀란드 노키아 본사에서 고품질 · 대용량 데이터 전송에 최적화 된 ‘분산 네트워크 기술’ 성능 검증에 성공하는 등 5G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는 중요한 발판을 마련했다.

‘분산 네트워크 기술’을 이용하면 ‘코어 네트워크’의 가상화가 가능해져 이동통신 네트워크를 데이터의 초고속 · 초저지연 전송이 가능하도록 재구성 할 수 있으며, 새로운 서비스 적용 및 운용이 용이하도록 개방형 구조로 구축 할 수 있다.

‘코어 네트워크’는 이동통신망의 콘트롤타워로서, ‘고객인증 · 데이터전송’ 등 이동통신 서비스 제공을 위한 근간의 일들을 수행한다. 고객이 인터넷에 접속하기 위해서는 무선 네트워크뿐만이 아니라 ‘코어네트워크’도 거쳐야 하기 때문에, 진정한 5G 기술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코어네트워크’ 구조의 근본적인 혁신이 필수적이다.

SK텔레콤은 이번 ‘5G R&D 센터’ 개소와 ‘분산 네트워크 기술’ 성능 검증과 관련 지난 1월 핀란드 노키아 본사에서 양사 최고기술경영자가 만나 5G기술 선행 개발 및 성능 검증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후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온 결과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5G시대 실감형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포함한 고품질 · 대용량 트래픽을 지연 없이 전송하기 위해 5G 기술 개발에 선도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2018년 5G 시범 서비스 시연을 목표로 노키아와 5G 네트워크 아키텍처 최적화를 위한 협력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Visited 26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