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룰러 리뷰] WORLD IT SHOW 2019

      [셀룰러 리뷰] WORLD IT SHOW 2019에 댓글 닫힘

1년에 한 번 현세대 최신 IT 기술을 미리 만나볼 수 있는 박람회인 “World IT Show 2019″가 2019년 4월 24일부터 27일까지 삼성동에 위치한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IT 분야에 관심이 있다면 한 번쯤은 가보고 싶은 생각이 드는 그런 박람회인데, 해가 거듭될수록 특별한 볼거리는 점점 줄어들고 있지만, 그래도 동향을 한 번에 살펴볼 수 있는 기회는 흔치 않기 때문에 이번에도 역시 다녀왔다. 특히 올해는 삼성과 LG가 참가를 하지 않아 비교적 허전한 느낌이었다. 모바일 관련 부분으로 볼만한 곳은 SKT와 KT, 그리고 퀄컴이 있었는데, 3개 참가 업체 모두 5G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었다.

 

 

SKT의 5G 브랜드 네임인 5GX를 앞세워 부스를 꾸며놓은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부스 입구에는 5G 네트워크와 VR 기술을 이용한 야구 체험 존이 있었고, 꽤 많은 사람들이 체험하고 신기해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5G의 빠른 네트워크는 아무래도 게임을 할 때 체감이 있을 수 있다. 별도로 마련된 카트라이더 공간에선 실제 카트라이더를 체험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되어 있었는데, 비록 5G와는 큰 상관이 없는 그런 이벤트였지만, 길게 늘어선 대기 줄이 인기를 보여주고 있었다.

 

 

5GX 멀티뷰는 5G의 빠른 속도를 이용해 프로게이머들의 플레이 화면을 딜레이없이 실시간으로 볼 수 있는 것인데, 전체적인 게임화면을 보는 것도 좋지만, 프로게이머들의 컨트롤을 직접 보는 것도 요즘에는 많은 사람이 즐기기 때문에 적절한 서비스라고 생각된다.

 

 

5GX 울트라 와이드 뷰는 초고화질 영상을 좌우로 길게 파노라마 형식으로도 볼 수 있고, 보고 싶은 부분만 확대하거나 돌려볼 수 있는 서비스이다. 초고화질이기 때문에 원하는 부분을 크게 확대해도 선명하게 잘 보인다고 하는데, 시연 예시와 같이 스포츠 경기에서 많이 이용될 듯하다.

 

 

KT 부스는 자율주행 자동차가 맞이하고 있었다. 실제로 관객들이 차에 탑승하여 내부를 구경하고 자율 주행이 작동되는 시스템을 모니터로 보여주고 있었는데, 매번 같은 길을 일정한 시간에 움직여야 하는 셔틀버스는 자율주행에 상당히 적합할 수 있다.

 

 

재난안전을 위한 기술인 5G Skyship은 초대형 드론과 같은 개념이라고 볼 수 있다. 스카이쉽을 하늘에 띄운 상태에서 모니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재난 상태를 볼 수 있는 플랫폼으로 5G의 가장 큰 특징인 낮은 레이턴시를 통해 실시간으로 신호를 주고받으면서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KT도 마찬가지로 5G 기술과 VR을 통한 야구 체험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리모트콕핏은 5G 자동차와의 실시간 통신으로 도로의 전체적인 상황을 파악하고 파악한 내용으로 원격 제어를 하는 시스템이다.

 

 

지니뮤직 “5G 프리미어관”에서는 24bit FLAC 초고음질 무손실 음원을 들을 수 있는 공간이며 AKG 헤드폰으로 청음 할 수 있다.

 

 

SKT, KT와는 조금 다른 성격인 퀄컴은 자체적으로 개발하고 상용화된 5G 모뎀을 통해 빠른 5G의 속도와 할 수 있는 것들을 소개하고 있었다.

 

 

퀄컴 칩셋을 사용하는 디바이스들을 모아둔 모습이다. 출시가 연기된 LG의 V50 ThinQ와 삼성의 갤럭시S10 5G 스냅드래곤 버전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

 

 

5G가 제대로 작동했을 때의 상당한 속도와 낮은 레이턴시가 특징이기 때문에 자동차와의 실시간 연동 등 5G가 안정화되면 다양한 곳에서 5G를 이용한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을 텐데, 아직은 많이 부족한 서비스이지만 1~2년 후가 기대된다.

 

 

삼성과 LG가 없어서인지 비교적 조용하고 조촐한 느낌이었는데, 그 공백을 SKT와 KT가 적극적인 5G 홍보를 통해 채워주고 있었다. 현재 5G 서비스가 많이 부족하기 때문에 실제로 5G의 속도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은 없었지만, 정상적인 서비스가 이루어졌을 때 가능한 서비스들을 미리 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2019 World IT Show는 5G에 포커스가 맞춰졌는데, 아마 내년에도 5G를 이용한 새로운 서비스들을 계속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예상이다.

 

 

셀룰러 뉴스 김준태 기자.

(Visited 48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