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룰러 리뷰] 갤럭시노트10 / 갤럭시노트10+ 공개

      [셀룰러 리뷰] 갤럭시노트10 / 갤럭시노트10+ 공개에 댓글 닫힘

갤럭시S10 시리즈가 그동안의 갤럭시S 시리즈 중 가장 많은 변화가 있었다면, 이번엔 갤럭시 노트 차례다. 갤럭시 노트 라인업은 굳이 따지자면 삼성 스마트폰의 최고 플래그쉽 라인으로 갤럭시S 시리즈보다 한 단계 위에 있는 라인업이라고 볼 수 있다. 또한 갤럭시 노트의 전유물인 S펜의 끊임없는 발전으로 갤럭시 노트 매니아들을 만들어내기도 하는데, 새롭게 공개된 갤럭시 노트10 시리즈는 과연 갤럭시 노트 매니아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그동안의 갤럭시 노트는 한 가지 크기의 단일 모델로 출시해왔었다. 크기와 스펙을 고민하지 않고 갤럭시 노트 하나만을 선택할 수 있었는데, 이번에는 6.3인치형의 갤럭시 노트10과 6.8인치형의 갤럭시 노트10+로 갤럭시 노트 시리즈 중 최초로 두 가지 모델로 구분된다.

 

 

갤럭시 노트10과 갤럭시 노트10+는 생각보다 많은 차이가 있는데, 먼저 국내 기준으로 갤럭시 노트10 모델만 LTE 모델과 5G 모델이 따로 구분되며, 갤럭시 노트10+는 5G 모델만 출시할 예정이다. 그리고 갤럭시 노트10의 해상도는 FHD+, 갤럭시 노트10+의 해상도는 QHD+이며, 후면에 뎁스비젼 카메라, LTE 모델의 8GB 램, 외장 메모리 지원 유무 등의 크기와 무게를 제외하더라도 꽤 많은 차이가 있다.
그리고 갤럭시 노트10 시리즈는 두 모델 모두 플래그쉽 최초로 3.5mm 이어폰 단자가 제거되었다.

 

 

갤럭시S10 시리즈는 디스플레이 오른쪽 위에 동그란 모양의 펀치홀이 있지만, 갤럭시 노트10 시리즈는 디스플레이 최상단 중앙에 하나의 카메라 홀만 보이고 이 펀치홀의 크기가 작아서 최대한 모든 면적을 디스플레이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통화 스피커를 디스플레이 내부로 옮겨 상단 베젤의 크기가 더욱 줄어들었다.
갤럭시S 시리즈를 포함한 삼성의 스마트폰 플래그쉽 모델 중 최초로 후면 카메라의 위치가 변경되었는데, 기존 후면 상단 중앙이 아닌, 왼쪽에 세로 배열로 후면 디자인에 큰 변화를 줬다.

 

 

갤럭시 노트9의 S펜 기능 중 원격 제어 기능이 가장 인상 깊었는데, 갤럭시 노트10의 S펜은 사진 촬영, 미디어 재생, 일시 정지 등의 1차원적인 제어뿐 아니라 카메라의 방향을 바꾸거나 모드 변경 등의 비교적 세부적인 컨트롤까지 가능하다. 또한, 개발자 킷을 공개해 서드파티 앱에서도 S펜을 통한 다양한 컨트롤을 기대할 수 있다.

 

 

갤럭시 노트10 LTE : 949달러 (약 115만 원)
갤럭시 노트10 5G : 1,049달러 (약 127만 원)
갤럭시 노트10+ : 1,299달러 (약 157만 원)
8월 23일 글로벌 출시 예정인 갤럭시 노트10 시리즈의 가격이다. 정말 스마트폰의 가격이 무서울 정도로 상승하고 있는데, 긍정적으로 생각해본다면 그만큼 스마트폰으로 할 수 있는 것들이 늘어나고 의존도가 점점 증가하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한다. 하지만 가격만 높이는 것이 아닌 말 그대로 “돈값”을 해야 하지 않을까?
개인적인 생각으로 이번 갤럭시 노트10 시리즈는 그동안 봐왔던 삼성 플래그쉽 시리즈들과 차별된 모습을 볼 수 있어서 긍정적인 시선으로 보고 있다. 정식 출시 후 시장 반응이 궁금한데, 갤럭시S10 시리즈가 워낙 좋은 반응을 얻었기 때문에 삼성 역시 갤럭시 노트10 시리즈에 거는 기대가 클 것으로 보인다.

 

 

 

셀룰러 뉴스 김준태 기자.

(Visited 19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