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소원에 기부를 더하다 U+5G 갤러리 소원트리 이벤트’

      LG유플러스, ‘소원에 기부를 더하다 U+5G 갤러리 소원트리 이벤트’에 댓글 닫힘

LG유플러스가 연말을 맞아 ‘소원에 기부를 더하다 U+5G 갤러리 소원트리 이벤트’를 31일까지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소원에 기부를 더하다. U+5G 갤러리 소원트리 이벤트

소원에 기부를 더하다. U+5G 갤러리 소원트리 이벤트

이번 이벤트는 공덕역 U+5G 갤러리에서 작품을 감상한 후 새해 소원을 카드에 적어 팝업 갤러리 앞에 있는 소원트리에 걸면 참여할 수 있다. 이벤트에 참여한 모든 사람들에게는 LG유플러스가 구족화가협회 소속 작가들의 활동을 응원하기 위해 구매한 작품 카드가 증정된다. 참여자 모두 연말연시 따뜻한 마음을 전하는 기부에 동참하게 되는 이벤트이다. 또한 이벤트 인증샷을 찍고, SNS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 등 다양한 선물도 받을 수 있다.

공덕역 ‘U+5G 갤러리’는 LG유플러스와 서울교통공사가 지하철을 오가는 시민들에게 일상 속 예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여유를 선사하게 위해 마련한 공간으로, 지난 9월부터 88개 작품을 전시 중에 있다.

12월부터는 ‘동서양의 일상이 만나다’ 시리즈 명화작품 4점과 그래피티 작품 1점, 그리고 인기 크리에이터 펭수가 퍼포머로 참여한 360도 AR작품 2점 등 7점을 새롭게 추가해 총 95점의 특별한 작품들을 내년 2월 29일까지 만나볼 수 있다.

먼저 ‘동서양의 일상이 만나다’ 시리즈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모나리자’, 신윤복의 ‘미인도’ 등과 같이 동서양의 예술작품을 하나의 액자에 담아 이들이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는 모습을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AR영상으로 구현했다.

모나리자와 미인도 속 여인들은 이 작품에서 만나 함께 셀피를 찍는다. 김홍도의 ‘벼 타작’ 및 밀레의 ‘이삭 줍는 여인들’ 속 일꾼들은 서로 추수를 도와주고, 수확을 하다가 금화를 줍기도 한다. 르누아르의 ‘시골 무도회’ 속 남녀 주인공은 김홍도의 ‘춤추는 아이’ 속 인물들과 함께 신명나는 국악 장단에 맞춰 춤을 추고, 마네의 ‘페르 라튀유에서’ 속 연인들은 신윤복의 ‘월하정인’ 속 수줍은 연인을 위해 와인을 보낸다.

동서양 명화를 활용한 작품 이외에도 그래피티 예술 작품도 선보였다.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아티스트 심찬양 작가의 ‘하나가 되어 특별한 순간(Unique Together)’은 한복을 입은 서양 여인들을 그려 한국적인 요소와 힙합 문화를 결합한 그래피티로, 이 작품을 구글렌즈로 비추면 한국의 민요 아리랑이 울려 퍼지며 그림에 없던 꽃과 나비들이 핸드폰 화면 속을 날아다닌다.

2019년 최고의 인기 크리에이터 펭수도 공덕역에서 만나볼 수 있다. 펭수는 궁중 향악정재(鄕樂呈才])의 하나인 춘앵전(春鶯囀)을 재해석한 신제현 작가의 ‘리슨 투 더 댄스’ 퍼포머로 참여해 특유의 익살스러운 몸짓과 추임새로 전통무용을 표현해 냈으며, 본인의 주제곡에 맞춘 춤으로 시민들의 일상을 응원하는 작품도 함께 선보였다. 펭수가 참여한 작품 2점은 ‘U+AR 앱’을 사용하면 스마트폰 화면 속 펭수를 자유롭게 확대하고 360도 돌려가며 감상할 수 있다.

장준영 LG유플러스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담당은 “이번에 추가된 작품에서는 동서양의 명화 속 주인공들이 시공간을 넘어 서로의 일상을 함께 즐기는 모습과, AR컨텐츠모델인 인기 크리에이터 펭수의 춘행무를 새로운 볼거리로 준비했다”라며 “연말에도 공덕역 U+5G 갤러리에서 새로운 예술작품들을 즐겨보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Visited 43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