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룰러 리뷰] 아이패드를 보조 모니터로. Sidecar

      [셀룰러 리뷰] 아이패드를 보조 모니터로. Sidecar에 댓글 닫힘

아이패드와 애플펜슬의 활용도가 늘어났습니다. 이번 macOS 카탈리나 업데이틀 통해 추가된 기능이 있는데요, Sidecar라는 기능을 통해 아이패드를 보조 모니터로 활용하고 애플펜슬로 맥 전용 앱에 그림을 그린다거나 메모를 할 수 있습니다.
이미 Twomon SE나 Duet이라는 앱을 통해 macOS는 물론 Windows에서 아이패드를 보조 모니터로 사용할 수 있지만, 사이드카를 지원하는 맥과 아이패드를 가지고 있다면 이번 업데이트는 아주 반가운 업데이트입니다.

 

 

– 사이드카 지원 맥 / 아이패드 –

• MacBook introduced in 2016 or later
• MacBook Air introduced in 2018 or later
• MacBook Pro introduced in 2016 or later
• Mac mini introduced in 2018 or later
• iMac introduced in late 2015 or later
• iMac Pro introduced in 2017 or later
• Mac Pro introduced in 2019

• 12.9-inch iPad Pro
• 11-inch iPad Pro
• 10.5-inch iPad Pro
• 9.7-inch iPad Pro
• iPad (6th generation or later)
• iPad mini (5th generation)
• iPad Air (3rd generation)

 

 

 

사이드카는 유, 무선으로 모두 연결할 수 있습니다. 무선은 같은 Wi-Fi 환경에서 연결 가능한데요, 같은 Wi-Fi 환경에서도 macOS 사이드카 설정에 아이패드가 나타나지 않아 이것저것 설정을 찾아보다 아이패드의 AirDrop 설정을 “모두”로 변경한 후 시도하니 연결이 되었습니다.

 

 

같은 Wi-Fi 환경을 사용할 수 없는 경우엔 케이블만 연결해주면 되는데요, 맥북프로와 아이패드 미니5를 연결하기 위해 USB-C to Lighting 케이블을 연결하면 바로 사이드카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시스템 환경설정에 있는 사이드카 메뉴를 통해 사이드카를 실행할 수 있으며, 아이패드에 나타나는 사이드바와 터치바 표시 등의 옵션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데스크탑이나 노트북에 보조 모니터를 사용할 때처럼 디스플레이 미러링으로 사용하거나 별도의 디스플레이로 설정할 수 있습니다.

 

 

웹서핑을 하면서 다른 모니터엔 메신저를 띄워놓는다거나, 사진 편집, 영상 제작 프리뷰 모니터로 사용할 수 있으며, 무선임에도 불구하고 딜레이가 없어서 사용하는 데 전혀 불편함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또 한가지. 맥에서 포토샵이나 어피니티 포토 등의 앱을 사용할 때 아이패드에 연동된 애플펜슬을 통해 그림을 그리거나 메모를 할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딜레이가 거의 없는 편이기 때문에 평소 아이패드로 그림을 자주 그리거나 맥으로 문서를 보다 메모를 하는 경우가 많다면 아주 유용한 기능이 될 수 있습니다.

 

 

지원되는 맥과 아이패드가 비교적 최신 기기들로 구성되어 있어 약간은 아쉽지만, 이는 소프트웨어적인 부분보다 하드웨어에서 원활하게 사이드카를 작동시킬 수 없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사이드카를 사용해보기 전 당연히 어느 정도의 딜레이가 있거나 보조 디스플레이서 버벅거림이 있을 줄 알았지만, 일반 듀얼 모니터를 사용하는 것과 같은 느낌이라 좀 놀랐는데요, 주로 맥 환경을 사용하신다면 추천해드리고 싶은 조합입니다.

 

 

 

(Visited 1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