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룰러 리뷰] 카메라만 변한 것이 아닌 갤럭시 S20 울트라

      [셀룰러 리뷰] 카메라만 변한 것이 아닌 갤럭시 S20 울트라에 댓글 닫힘

언팩 행사 시간의 대부분을 업그레이드된 카메라 설명에 할애할 정도로 유독 갤럭시 S20 울트라는 카메라에 대한 강조와 자신감이 보였습니다. 카메라를 제외하면 어떤 부분들이 달라졌을까요? 어떤 분야든 그 시대에 맞는 트렌드가 있는 것처럼 스마트폰 역시 비슷한 시기에 출시되는 제품들은 셀링 포인트가 대부분 비슷한 경우가 많은데요, 얇은 베젤,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등등에 이어 올해는 카메라가 셀링 포인트가 된 듯합니다. 사실 스마트폰 카메라가 큰 발전이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카메라를 제외한 다른 부분에선 현실적으로 더 큰 발전을 보여줄 수 있는 포인트가 없기도 할 텐데요, 카메라를 포함해 갤럭시 S20 울트라는 어떤 부분이 달라졌는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비슷하면서도 다른 디자인 우측 끝에서 중간으로 옮겨진 카메라 펀치홀과 전체적으로 조금 더 줄어든 베젤 크기, 그리고 후면 디자인 정도가 갤럭시 S20 시리즈의 디자인 변경 점입니다. 측면 부분도 이전 세대와 큰 차이점이 없는데요, 작년 출시한 갤럭시 노트10 시리즈의 디자인을 이어받은 듯한 느낌입니다.
전면과 달리 후면엔 많은 변화가 있었는데요, 일단 갤럭시 S 시리즈 중에선 최초로 카메라가 중앙이 아닌 왼쪽으로 옮겨지면서 갤럭시 노트10 시리즈와 카메라 위치를 맞추고 카메라 자체 디자인도 변경되었는데요, 최근 스마트폰에서 볼 수 있는 흔히 “인덕션”이라 불리는 디자인입니다. 이번 갤럭시 S20 시리즈는 카메라 센서 크기가 커졌기 때문에 그로 인한 카메라 관련 부분의 크기가 커지는 것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그런 이유로 갤럭시 S20 울트라는 어마어마한 카메라 크기를 보여주고 있는데요, 디자인과 바꾼 카메라 성능이 갤럭시 S20 울트라에서도 유효한 얘기가 될지 추후 카메라 리뷰를 통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더 작아진 펀치홀.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 갤럭시 노트10 시리즈부터 전면 카메라는 모두 싱글 카메라로 변경되었으며, 펀치홀의 위치를 최대한 작게 만들면서 한쪽 구석이 아닌 상단 정 가운데로 배치했습니다. 갤럭시 S20 시리즈도 마찬가지인데, 확실히 면적이 좁아서 신경이 덜 쓰이긴 합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정 가운데보다는 왼쪽이나 오른쪽 구석에 있는 것이 더 마음에 들었는데요, 정중앙으로 배치한 이유가 있겠죠. 그리고 큰 차이는 아니지만 펀치홀의 크기가 더욱 작아졌는데, 완벽한 베젤리스를 위한 노력은 아직도 한창인가 봅니다. 애플은 제외하고요.

 

 

대충 눈으로 갤럭시 S20 울트라와 갤럭시 S10 플러스를 보면 베젤 크기에 대해서 큰 차이를 느끼기 어렵지만, 확실히 갤럭시 S20 울트라의 베젤이 더 얇아졌습니다. 이제 정말 손으로 잡을 수 있는 최소 공간만 남은듯한데요, 개인적으로 아직도 불만인 점은 상하 베젤의 비율입니다. 도대체 좌우는 점점 얇아지는데 유독 하단 베젤만 줄어드는 속도가 더딜까요?

 

 

120Hz 화면 재생율

삼성은 갤럭시 S20 시리즈 디스플레이의 120Hz 지원을 공식적으로 홍보하고 있지 않습니다. 두 가지 이유가 있는데요, QHD 해상도가 아닌 FHD+에서만 120Hz가 적용되며, 두 번째는 FHD+ 상태에서도 사용하는 앱이나 높은 사양을 필요로 하는 작업들을 하게 되면 120Hz가 적용이 안 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위에 언급한 두 가지 문제보다 일반적인 사용 환경에서 120Hz가 주는 어마어마한 쾌적함 때문에 120Hz 디스플레이가 갤럭시 S20 시리즈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부분입니다. 그냥 웹서핑만 해도, 아니 설정을 만지거나 아무것도 하지 않고 스크롤만 해봐도 120Hz는 하루빨리 모든 기기에 널리 퍼져야 한다고 느끼게 되는데요, 실제로 QHD에서 FHD+로 해상도를 내린다고 해도 눈으로 구분할 수 없기 때문에 갤럭시 S20 시리즈를 구입하셨다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120Hz로 설정하는 것입니다. 120Hz의 유일한 단점은 120Hz 디스플레이를 사용하다 그렇지 않은 기기를 볼 때 어색하다는 것이 유일한 단점입니다.

 

 

엑시노스 대신 스냅드래곤

어쩐 일인지 삼성이 국내 출시 갤럭시 S20 시리즈에도 엑시노스가 아닌 퀄컴 스냅드래곤 865를 탑재했습니다. 이미 해외 특정 국가에 출시되는 모델은 엑시노스가 아닌 스냅드래곤이 탑재되어 출시했는데요, 그때마다 엑시노스와 스냅드래곤의 성능 차이가 있어 같은 기기임에도 불구하고 성능 차이가 생기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있었습니다. 작년 갤럭시 S10 시리즈는 카메라 성능도 차이가 있기도 했고요.
스냅드래곤 865가 탑재되면서 작년 가을 출시한 갤럭시 노트10+에 비해 많은 성능 향상이 있었고, 실제로 퍼포먼스에서도 차이가 있을 텐데요, 플래그쉽 스마트폰은 물론 삼성에서 출시되는 모든 스마트폰은 앞으로 쭉 스냅드래곤이 탑재됐으면 좋겠습니다.

 

 

신기하기만 한 100배 줌 카메라

6.9인치형의 작지 않은 크기와 222g의 무게는 누군가에겐 다소 부담스러운 크기와 무게가 될 수 있습니다. 무게는 감수할 수 있지만, 큰 크기는 여전히 개인적으로는 감수하기 힘든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갤럭시 S20 시리즈 중 하나를 택해야 한다면 갤럭시 S20 울트라를 선택할 것입니다.
이전에도 언급했던 내용이지만, 없어서 사용하지 않는 것과 있는데 사용하지 않는 것은 완전 다릅니다. 어떤 해외 리뷰어는 100배 줌이 갤럭시 S20 울트라를 구입하고 처음으로 해보고 두 번 다시 켜지 않을 기능이라고 했는데요, 물론 충분히 가능성이 있는 얘기지만, 분명 유용한 순간들이 있을 것이고 이런 유용한 순간을 위해 더 많은 금액을 투자하는 것은 개개인에 따라 생각하는 바가 다를 수 있다고 봅니다. 그리고 꼭 100배가 아니더라도 30배 촬영은 꽤 쓸만해 보였으며, 생각보다 사용 빈도가 높아 보였습니다. 저 역시도 며칠 동안 갤럭시 S20 울트라를 사용해보면서 100배보다 30배를 꽤 많이 사용했었습니다.
1억만 화소 크롭과 줌의 차이, 야간 사진 등 보다 자세한 갤럭시 S20 울트라의 카메라 리뷰를 준비 중입니다.

 

 

종합해보면, 얇아진 베젤과 후면 카메라 디자인, 그리고 인피니티-O의 위치와 작아진 펀치홀, 엑시노스에서 스냅드래곤으로의 변화 정도로 볼 수 있는데요, 개인적인 느낌으로 갤럭시 S6에서 갤럭시 S7으로, 갤럭시 S8에서 갤럭시 S9으로 보여준 완성도를 갤럭시 S10에서 갤럭시 S20으로 보여주는 제품이라고 생각됩니다. 최대한 줄인 베젤과 펀치홀은 베젤리스의 거의 근접했다고 볼 수 있으며, 이 부분은 개인 취향이겠지만, 한쪽으로 정렬된 카메라는 디자인적인 안정감을 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과하다 싶을 정도로 튀어나온 카메라는 센서 크기가 커지면서 부득이하게 함께 커졌지만, 카툭튀에 대한 불만이 크게 없었던 탓인지, 오히려 카메라 성능을 기대하게 만드는 디자인이 나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갤럭시 S20과 갤럭시 S20+의 카메라가 어정쩡해 보이기까지 했으니 말입니다. 지금까지 갤럭시 S20 울트라의 특징을 대략적으로 살펴봤는데요, 다음 리뷰는 개인적으로도 궁금하면서 기대되는 갤럭시 S20 울트라의 카메라 리뷰로 찾아뵙겠습니다.

 

 

 

(Visited 12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