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룰러 리뷰] 갤럭시 S20 울트라. 카메라 정말 좋은가요?

      [셀룰러 리뷰] 갤럭시 S20 울트라. 카메라 정말 좋은가요?에 댓글 닫힘

이제 스마트폰에서 남은 경쟁은 카메라뿐일까요?
각종 기능과 하드웨어 스펙은 이미 모두 상향 평준화되어가고, 베젤리스 디자인 덕분에 디자인도 정말 한 끗 차이에 불과한 지금 대중에게 가장 크게 어필할 수 있는 부분 중 하나는 카메라가 될 것입니다. 개인방송, 1인 방송 시대가 오면서 스마트폰 카메라는 더욱 중요해졌고, 아무리 좋아졌다지만 물리적인 크기의 한계 때문에 컴팩트 카메라보단 다소 부족한 느낌이지만, 사진과 영상 촬영에서 모두 만족할만한 결과물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많이 사용되고 사용 영역도 넓어지고 있는데요, 물리적인 크기의 한계를 소프트웨어로 극복하고 있습니다.
갤럭시 S20 울트라의 카메라는 카메라의 성능을 기대하지 않을 수 없을 크기와 디자인을 보여줬고, 부가적으로 훌륭한 하드웨어 스펙이 뒷받침되면서 하이브리드 100배줌과 1억800만 화소라는 새로운 카메라 기술을 선보였습니다. 사실 카메라는 기본적인 성능이 뒷받침된 후에 나머지 부가 기능들이 추가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실제로도 구입 초기에 한두 번 사용이 전부인 경우가 많기 때문에 기본 카메라 성능에 더 기대 중인데요, 상황별 촬영 샘플을 보면서 갤럭시 S20 울트라 카메라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1억 800만 화소

최근 플래그쉽 스마트폰의 메인 카메라는 평균 1,200만 화소입니다. 아주 어릴 적 카메라 업계에서는 높은 화소 수가 마케팅 포인트가 되는 경우가 많았지만, 어느 순간부터 화소 수는 큰 의미가 없으며, 센서와 렌즈가 카메라 성능을 결정하게 되었는데요, 넓은 해상도로 확대를 해도 선명하게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먼저 기본 모드인 12MP와 108MP의 기본적인 사진 결과물이 조금 다릅니다. 사진이 전체적으로 밝고 갤럭시 카메라가 보여주는 특유의 과한 색감이 좀 빠진 듯한 결과물인데요, 사용자의 입맛에 맞게끔 사진을 보정하기 편하게 해준 것인지, 혹은 108MP의 결과물을 기존 결과물과 비슷하게 보정하는 프로세싱이 무리가 있어서 일지는 알 수 없지만, 갤럭시 카메라 특유의 과장된 색감에 거부감이 있거나 후보정으로 본인만의 사진을 만드는 편이라면 더 좋은 편이긴 합니다.

 

 

무려 12,000 x 9,000의 해상도는 어느 정도까진 대충 크롭해도 기존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것과 비슷한 결과물을 보여줍니다. 위의 샘플들을 클릭한 후 크게 비교해보면 확실히 108MP 결과물의 디테일이 좀 더 살아있는 걸 볼 수 있는데요, 한눈에 확 들어오는 차이는 아니지만, 충분히 느낄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고, 장당 대략 25~30MB 정도의 용량만 극복할 수 있다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어 보입니다.

 

 

갤럭시 S20 울트라 12MP, 108MP와 아이폰 11 프로, 그리고 갤럭시 Z 플립을 같은 각도로 촬영한 후 크롭해보니 갤럭시 S20 울트라의 12MP는 사진 자체가 상당히 뭉개져 있고, 아이폰 11 프로와 갤럭시 Z 플립은 디테일이 부족합니다. 갤럭시 S20 울트라 108MP는 4개의 결과물 중 가장 선명하고 뭉개는 것도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렇다고 해서 아무리 크게 확대해도 볼만한 결과물을 얻을 수는 없습니다. 순수 하드웨어가 아닌, 소프트웨어와의 조합으로 구현하고 있기 때문에 적당히 확대하다 보면 한계가 보입니다. 전문가의 영역이나 사용 용도가 아니라면 충분하지만,
그 이상을 기대했다면 어느 정도 감안하고 결과물을 봐야 합니다.

 

 

100배 하이브리드 줌

갤럭시 S20 울트라가 공개됐을 때 가장 기대했던 기능임과 동시에 가장 실망한 기능입니다. 먼저 100배줌은 광학 + 디지털 줌인 하이브리드 줌이며, 당연히 고배율로 갈수록 전체적인 품질은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초광각인 0.5배부터 시작해 100배까지 당겨서 촬영하면서 느낀 점은 그래도 30배까지는 쓸만하겠다는 것입니다. 물론 30배 줌으로 멋진 결과물을 만든다거나 할 정도는 아니지만, 전체적인 구분이나 글씨도 어느 정도 또렷하게 보이기 때문에 30배까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어 보입니다. 하지만 100배는 그냥 “확대가 된다.” 정도로만 보면 됩니다. 어쩔 수 없는 현상이지만 떨림이 너무 심해 제대로 된 사진을 촬영할 수 없으며, 운 좋게 흔들리지 않게 촬영했다고 하더라도 그 결과물은 처참합니다.

 

 

특히 야간 10배는 생각 이상의 결과물이라 좀 놀랐는데, 모바일 기기나 웹 업로드용으로는 충분해 보이는 결과물이었습니다. 갤럭시 S20 울트라가 100배줌으로 광고할 때 몰카나 도촬의 위험이 있을지도 모른다는 기사들을 본 적이 있는데, 실제로 갤럭시 S20 울트라로 100배 줌을 당긴 후 촬영해보면, 걱정하지 않아도 될 정도라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혹시나 하는 호기심에 30배줌과 100배 줌, 그리고 108MP로 촬영한 후 크롭한 이미지를 비교해봤는데요, 그래도 크롭보다는 줌이 더 선명하긴 합니다. 큰 의미는 없지만요.

 

 

 

야간 모드

야간 모드가 아닌 일반 촬영 모드로 저조도 환경에서 촬영해보면, 갤럭시 Z 플립 -> 아이폰 11 프로 -> 갤럭시 S20 울트라 순으로 결과물의 품질이 좋은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특히 갤럭시 Z 플립은 뭉개진 부분이 상당히 많고 결과물이 전체적으로 수채화 현상이 있습니다. 아이폰 11 프로는 뭉개짐과 수채화 현상은 덜하지만, 기본적인 밝기가 어둡고 노이즈가 많습니다. 갤럭시 S20 울트라는 갤럭시 Z 플립과 아이폰 11 프로의 결과물을 적당히 섞은 결과물을 보여주기 때문에 가장 만족스럽습니다.

 

 

 

야간 모드 촬영 결과물은 조금 달랐는데요, 일부러 극적인 결과물을 얻고자 빛이 거의 없는 곳에서 촬영해봤습니다. 일단 결과물은 둘째치고 야간 모드 촬영 시간에 대해서 얘기하고 싶은데요, 아이폰 11 프로의 경우 3~5초 정도면 끝나는 촬영이 갤럭시 S20 울트라에선 최소 7~15초 정도를 기다려야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촬영 후 바로 결과물을 확인하게되면 걸리는 후보정 프로세싱 시간도 차이가 났는데요, 아이폰 11 프로는 1초 내외로 끝나는 반면, 갤럭시 S20 울트라는 2~3초 정도의 시간이 소요되었습니다.

 

 

위의 샘플은 모든 불을 다 끈 상태로 두 기기 모드 최대 촬영 시간이 적용되었는데요, 두 기기 모두 30초 적용이 된 결과물입니다. 아이폰 11 프로의 경우 결과물이 약간 흐리멍텅 해 보이고 노이즈가 심하지만, 왜곡이 없고 화이트 밸런스가 잘 맞는 결과물을 보여주었습니다. 갤럭시 S20 울트라는 일단 화이트 밸런스가 제대로 맞지 않았으며, 노이즈를 전부 뭉개서 마치 포토샵으로 노이즈 리덕션을 여러 번 먹인 것 같은 결과물이 나왔습니다.

 

 

마지막으로 갤럭시 S20 울트라는 8K 영상 촬영을 지원합니다. 처음에 8K 영상 촬영 지원 소식을 듣고 가장 먼저 떠올랐던 것은 과연 지금 8K 영상을 재생할 수 있는 장비를 갖춘 사람이 몇이나 될까였습니다. 아직 4K 모니터의 보급도 많지 않은데, 8K가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싶었죠. 굳이 찾자면, 스마트폰으로 영상을 촬영한 후 편집을 하게 된다면 어느 정도의 확대와 크롭엔 화질이 버텨주기 때문에 이 부분은 쓸만하다고 보였습니다.

 

 

4K 영상과 8K 영상 촬영 샘플로 비교해보면 거의 차이가 없거나 이상하게 8K 영상에선 뭉개진 느낌도 볼 수 있었습니다. 또한, OIS도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짐벌이나 고정된 상태로 움직이는 모습을 촬영하는 것이 아니라면 일반적인 촬영은 어렵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갤럭시 S20 울트라의 8K 영상 촬영을 마냥 부정적으로만 볼 순 없습니다. 앞서 언급한 것과 같이 편집을 할 경우엔 물론 어느 정도의 장비가 갖춰지거나 프록시 편집을 해야 하겠지만, 확대, 크롭에서 비교적 자유로울 수 있고, 당장보다는 다음 세대에 탑재될 8K 촬영 기능의 발돋움이 될 수 있기 때문에 현재의 갤럭시 S20 울트라의 8K 촬영은 마케팅용도라고 보이지만, 나중에는 더 발전할 수 있는 여지가 있습니다. 아무래도 다양한 피드백과 실제로 사용하면서 얻는 경험만큼 좋은 게 없기 때문입니다. 그렇지만 사용자는 베타 테스터가 아니기 때문에 시선에 따라선 좋은 평을 내리긴 쉽지 않겠습니다.

 

 

개인적으로 크기가 큰 스마트폰을 선호하지 않지만, 갤럭시의 최신 카메라 기술이 너무나 궁금해 갤럭시 S20 울트라를 구입했고, 계속 사용해보면서 느낀 점은 전문가와 일반인 사이의 용도로는 훌륭하게 자기 역할을 다 해주는 카메라라고 평하고 싶습니다. 후보정이나 확대, 크롭이 자유로운 1억800만 화소 카메라와 8K 영상 촬영은 언젠가부터 높아진 대중의 눈을 어느 정도 만족시켜주는데 분명 도움을 줄 텐데요, 어마어마하게 커진 카메라 디자인이 괜히 이렇게 커진 것은 아닌 듯합니다.

그리고 확실한 단점들이 있었는데요, 포커스를 잡지 못한다거나 상당히 늦게 잡는 경우가 많아서 실제로 샘플 이미지를 촬영할 때 포커스가 맞았나 하는 의심을 계속했었고, 실제로도 포커스가 맞았다고 생각했던 사진을 나중에 확인해보면 포커스가 맞지 않은 경우가 종종 있었습니다. 갤럭시 S20 시리즈 출시 후 해당 문제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있었지만, 종종 비슷한 현상이 있어서 불편했던 경우가 있었는데요, 아이폰 11 프로뿐 아니라 함께 비교 대상이 된 갤럭시 Z 플립과 비교해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리고 저조도 환경에서 느낄 수 있었던 셔터렉인데요, 약간 LG 스마트폰으로 야간 촬영을 하는 것과 같은 셔터렉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108MP 모드나 야간 촬영 모드로 사진을 촬영하고 바로 결과물을 확인하면 후작업을 위한 프로세싱이 진행되는데 이게 시간이 꽤 걸렸습니다. 아이폰도 물론 딥퓨전이 적용되는 환경에선 촬영 후 바로 결과물을 보면 프로세싱을 하는 것을 볼 수 있지만, 1초 내외로 금방 끝나서 큰 불편함을 느끼지 못합니다. 하지만 갤럭시 S20 울트라는 대략 3초 정도 프로세싱 시간을 거쳐 촬영할 때 불편함을 느끼기도 했습니다.

여러모로 좋아진 것은 맞지만, 그 뒤로 놓친 것들도 꽤 많다고 느껴진 갤럭시 S20 울트라의 카메라였는데요, 다음 작품인 갤럭시 노트의 후속작에서 모든 것을 개선하여 갤럭시 S20 시리즈를 구입한 사람들이 유료 베타테스터로 만들 생각이 아니라면 하루빨리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많은 것을 해결해야 할 것입니다.

 

 

 

(Visited 9 times, 1 visits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