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룰러 리뷰] 칭찬받아 마땅하네요. 갤럭시 노트10

      [셀룰러 리뷰] 칭찬받아 마땅하네요. 갤럭시 노트10에 댓글 닫힘

갤럭시 노트10을 며칠동안 사용해보니 그동안의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특징은 그대로 가져오면서 구석구석 사용자의 편의를 위한 변경점들과 추가된 부분들이 보였는데, 갤럭시 노트10 시리즈의 대표 특징들을 간략하게 살펴보자.

 

 

갤럭시 노트10 시리즈를 정면에서 보면 기존 갤럭시 노트 시리즈와 같이 각진 형태이며, 이는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아이덴티티이자, 갤럭시S 시리즈와의 차별점이기도 하다. 각진 형태의 정면과는 다르게 측면은 정확히 같은 비율로 유연하게 곡선 형태로 이루어져 있다. 물론 구조적인 특성상 버튼 부분은 어쩔 수 없으나, 이 부분을 제외하면 상당히 유려한 디자인이라고 볼 수 있다.

 

 

갤럭시 노트10 시리즈는 갤럭시S10 시리즈와 같이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었다. 전면 카메라를 디스플레이 속으로 숨기기엔 시간이 필요해 보이는데, 대신 아주 작은 크기로 만들어진 펀치홀은 사용자의 거슬림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으로 보인다.

 

 

지겹도록 언급한 완벽한 베젤리스를 위한 제조사들의 노력은 끊임없으며, 디스플레이의 형태에 변화를 주면서 다양한 시도가 이루어지는 중이다. 삼성은 끝내 노치 디스플레이를 사용하지 않았으며,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시리즈를 공개하면서 여러 가지 단말기에 적용 중인데, 갤럭시 노트10 시리즈에는 갤럭시S10과 같은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었다.

 

 

이제는 익숙할 법도 하지만, 여전히 사용자들이 불만을 갖는 부분이 있다. 몇몇 제조사의 3.5mm 이어폰 단자 제거인데, 끝까지 3.5mm 이어폰 단자를 지킬 것만 같았던 삼성의 플래그쉽 스마트폰에서도 이어폰 단자가 사라졌다. 이어폰 단자를 제거하면서 얻게 되는 장점에는 보다 큰 용량의 배터리와 더 나은 진동 느낌 등이 있는데, 아마 이런 장점들보다 3.5mm 이어폰 단자를 원하는 사용자들이 더 많을 것이다.

 

 

몇 개 남지 않은 버튼도 변화가 생겼다. 구시대의 유물 같은 느낌의 홈 버튼이 사라진 후 갤럭시 시리즈에는 볼륨 조절 버튼과 전원 버튼, 그리고 빅스비 버튼이 있었는데, 이런 버튼 배치는 갤럭시S10 시리즈까지 유지되어왔다. 그리고 갤럭시 노트10 시리즈에서 변화가 생겼는데, 전원 버튼과 빅스비 버튼을 통합하고 기존 전원 버튼이 있던 부분은 빈 공간으로 남겨두었다.
통합된 전원 / 빅스비 버튼은 설정을 통해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사용 방법을 바꿀 수 있다. 길게 누르기, 짧게 두 번 누르기 등의 조작으로 설정 변경이 가능하다.
하지만 이런 버튼 배치에서 의외의 불편함이 있는데, 캡처할 때 한쪽 면에 있는 버튼 두 개를 눌러야 하기 때문에 조작성에선 약간 불편해진 느낌이다. 물론 손날로 디스플레이를 쓸어서 캡처하는 방식도 있지만, 왠지 어색하고 물리 버튼을 이용한 캡처 방식을 더 많이 사용했기 때문에 약간은 아쉬운 부분이다.

 

 

삼성의 플래그쉽 스마트폰 한정 최초로 카메라가 후면 가운데의 가로 배치가 아닌 세로 배열의 왼쪽 끝으로 옮겨졌다. 단순히 카메라의 위치만 변경되었을 뿐인데 기존의 갤럭시 노트 시리즈와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꽤 신선했으며, 후면 디자인이 정리된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3개의 후면 카메라 옆을 보면 갤럭시 노트10+에는 LED 플래쉬 외에 3D 뎁스비전 카메라가 추가되었다. 3D 뎁스비전 카메라를 통해 물건의 크기를 카메라로 측정할 수 있으며, 3D Scanner 앱을 통해 사물의 모양을 360도로 스캔할 수 있다. 해당 기능은 카메라 리뷰를 통해 따로 자세히 알아볼 예정이다.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시그니쳐인 S펜은 새 모델이 출시될 때마다 크고 작은 기능 추가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 작년 출시된 갤럭시 노트9에 탑재된 S펜에는 블루투스를 탑재되었고, S펜이 있는 버튼을 통해 카메라 촬영, 음악 재생, 일시 정지 등의 간단한 기능들을 사용할 수 있다. 갤럭시 노트10의 S펜은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되어 버튼 컨트롤에 제스쳐까지 포함되어 기존보다 더 많은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카메라를 실행시킨 후 버튼을 누른 상태로 좌, 우로 움직이면 촬영 모드가 변경되고, 위, 아래로 움직이면 전면과 후면 카메라를 전환할 수 있다.

 

 

삼성 덱스도 꾸준히 업그레이드되고 있다. 처음엔 별도의 덱스 스테이션이 필요했으며, 이후에는 패드, 그리고 현재는 케이블만 있어도 덱스를 사용할 수 있는데, 이런 환경에서 덱스를 편하게 사용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키보드와 마우스가 있어야 한다. 폰 자체로도 사용할 수는 있지만, 정신 건강을 위해선 키보드, 마우스가 필요한데, 그런 불편함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서인지 이제 PC에서도 덱스를 사용할 수 있다. 흔한 USB-C 데이터 케이블만 있으면 PC와 갤럭시 노트10 시리즈를 연결하고 덱스 프로그램을 설치해주면 바로 PC 모니터를 통해 덱스를 사용할 수 있으며, 연결된 키보드와 마우스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별도의 준비물이 필요한 것도 아니며, 사용 방법이 상당히 간단하기 때문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기능 중 하나이다. 물론 기존의 방식대로 덱스를 사용할 수 있으며, PC뿐 아니라 Mac 환경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기술이 상향 평준화된 시점에 갤럭시 노트10 시리즈가 보여주는 특징들은 이전에 보지 못했던 새로운 느낌보다는 사용자가 원하는 것들을 하나하나 모아서 담아낸 것 같은 느낌이다. 눈에 확 띄진 않지만, 사용하다 보면 어느샌가 익숙해져 다른 스마트폰 사용이 불편해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봤는데, 갤럭시S10 시리즈부터 느낀 것이 확실히 사용자들이 원하는 것이 뭔지 알고 그 부분들 제공하기 위한 노력이 보인다. 그리고 이런 부분들이 갤럭시 시리즈의 최고 장점이라고도 생각한다.

 

 

셀룰러 뉴스 김준태 기자.

(Visited 15 times, 1 visits today)